e라이프타임즈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20.03.07 ~ 2020.04.06)
유성구 1388또래지원단, 유성경찰..
건양대병원 고병이 교수, 신진연..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기본설계..
"심혈관계 합병증"이 무서운 고혈..
2018유성온천축제 오늘 화려한 개..
성광진 대전교육감 예비후보, 평..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
밴사 지난해 당기순이익 전년比 ..
경찰, ‘물벼락 갑질’ 조현민 구..
이하늬, 올림픽 폐막식 '춘앵무'..
남자 팀추월, 값진 은메달 "관중..
여자 컬링 주장 김은정, 안경 벗..
박지성 모친상..대한축구협회 "연..
"노래 부르는 척해달라는 요청에..
문성근 '조작' 출연 전 8년 공백..
리카르도 라틀리프 특별귀화 추진..
헤드기어 쓴 선수들…에데르손, ..
'무패 복서' 메이웨더, LAS서 ..
예술 표현. 때와 장소 가리지 않..
최장 10일간의 연휴, 축제장으로..
충남예술고등학교, 충남학생교육..
제1회 세종호수예술축제, SLAF..
천안역전시장 야시장, 오는 10월..
Luxury Royal Party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천안흥..
천안시, 천안역 일원에서 개최한..
2017 문화가 있는 날, 25~27일 ‘..
유성구, 2017년 청소년어울림마당..
SK매직, 슈퍼정수기 3년 연속 판..
건양대병원 고병이 교수, 신진연..
"심혈관계 합병증"이 무서운 고혈..
사우나로 중간강도 운동 효과
구강세정제가 당뇨병 위험 높인다..
'돌발성 난청환자' "스트레스로 ..
로타바이러스·RSV 등 산후조리..
"파킨슨 병, 관리만 잘해도 일상..
다이어트는 굶는 게 최고?…다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수능, 수험..
지긋지긋한 가을 '알레르기'‥어..
HOME > 기사쓰기
“대전시정의 모든 길은 경제로 통한다”
박성효의 첫 번째 정책발표회…신개념의 도시계획으로 경제부흥 약속
입력: 2018-04-07 17:15수정: 2018-04-07 17:18
권용상 기자|newagepaper@naver.com

박성효 예비후보가 5일 선거사무소에서 첫 번째 정책발표회를 갖고, ‘도시 자체가 성장 동력이라는 신개념의 도시계획을 제시했다.

 

특히 용적률 상향과 최고층수 규제 해소 등 과감한 규제개혁과 대대적인 도시개발 및 정비를 통해 부동산가치 상승, 건설경기 활성화, 상권회복, 일자리 창출 등 경제부흥을 약속했다.

 

박 예비후보는 조성된 지 30여년이 지나 주거환경 노후와 기존 상권 쇠퇴, 각종 기반시설의 부족·협소 등으로 세종시 인구 블랙홀의 최대 피해 지역인 둔산을 새롭게 리빌딩하는 둔산르네상스를 발표했다.

 

그는 최근 6년간 대전시민 72000명이 세종시로 떠났고, 이 중 청년층이 26000명이었다. 둔산지역은 18000명이 빠져나가며 슬럼화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각종 공공기관이 몰려있는 둔산과 주변지역을 리모델링, 도시의 자족기능을 회복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재 160220%인 용적률 제한을 220250%까지 대폭 상향 조정하고, 주변경관과 어울리는 스카이라인을 고려하여 최고층수를 해제키로 약속했다.

 

또 대전시청 북문부터 남문광장, 보라매공원을 잇는 지하차도와 대규모 지하주차장(1,500)을 건설하여 교통 지·정체 해소와 둔산 상권 회복을 도모키로 했다. 권용상 기자

 

 

지구단위계획을 변경·수립해 남선공원 일대와 탄방·갈마·월평·괴정동 등 주변지역은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하여 대형복합상업건축이 가능하게 하고, 부족한 주차시설 및 도로 확충을 통해 상권 활성화를 제시했다.

 

박 예비후보는 현재 개발이 유보된 도안 2단계(350) 일원과 3단계 ()충남방적부지, 대전교도소부지 일원 150지역에 명품주거단지와 최첨단산업단지인 도안스마트밸리조성을 약속했다.

 

박 후보는 도안 2·3단계 지역은 단순 아파트 건설이 아닌 AIIoT 4차 산업을 선도하는 첨단업종의 기업들을 입주시켜 지역 젊은 인재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최고의 정주여건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 민간기업, 연구기관 등이 공동 추진하여 특정기업에 대한 특혜 의혹을 원천 배제, 공공성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박 예비후보는 도안IC 건설을 서둘러 도안스마트밸리는 물론 유성IC 부근 교통 혼잡과 동서대로유성대로 방향의 교통량을 완화하겠다“IC주변에는 특화물류단지를 조성해 물류유통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도안스마트밸리를 판교스마트밸리처럼 조성, 서남부 지역의 인구유입과 부동산 가치 상승, 상권 활성화 등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원도심 활성화와 관련 그동안 실시했던 주거 중심의 정책에서 탈피, 상권 및 업무 중심의 정책을 제시했다.

 

특히 대전천 등 3대하천 및 하천 주변의 낙후된 지역을 서울의 한강변처럼 자연과 문화예술체육관광이 어우러지는 가칭 ‘3대하천 공원화사업을 추진, 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용적률 상향과 최고층수 규제 해소를 통해 민간의 투자여건을 조성하고 도로·녹지·공공보행로 등을 확충 정주여건을 대폭 개선하여 인구 유입과 상권 회복을 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오·판암지구(동구) 부사·산성지구(중구) 변동·내동지구(서구) 신탄진·중리지구(대덕구) 진잠지구(유성구) 등을 중심으로 주거 및 상업기능을 갖춘 복합건축이 가능하도록 허용하고, 각 지구별 희망아파트를 건설해 청년층과 신혼부부에게 우선 임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대전천 등 3대하천에 대한 대대적인 종합정비사업과 함께 하천 주변 낙후된 지역, 효동삼성지구(동구) 태평지구(중구) 용문탄방지구(서구) 오정지구(대덕구) 등을 주요 거점으로 용적률 조정, 준주거지역 변경 등 도시계획적 지원을 통해 민간투자 유도 및 주거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하상도로는 순환도로적 기능을 부여, 도심교통의 주요 축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예비후보는 대전시민의 유출은 지역의 경기침체를 가속화시키고 있다. 이는 도심상권 몰락과 부동산가치 하락, 일자리 실종 등으로 이어지며 다시 시민들을 떠나게 하는 등 악순환이 진행 중이라며 이 중심에 도시의 노후가 자리 잡고 있다. 이제 이같은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도시계획을 재정비, 대전시민의 행복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만들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권용상 기자


기자 프로필 사진
권용상 기자 (carpepediem@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