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라이프타임즈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19.11.13 ~ 2019.12.13)
유성구 1388또래지원단, 유성경찰..
건양대병원 고병이 교수, 신진연..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기본설계..
"심혈관계 합병증"이 무서운 고혈..
2018유성온천축제 오늘 화려한 개..
성광진 대전교육감 예비후보, 평..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
밴사 지난해 당기순이익 전년比 ..
경찰, ‘물벼락 갑질’ 조현민 구..
이하늬, 올림픽 폐막식 '춘앵무'..
남자 팀추월, 값진 은메달 "관중..
여자 컬링 주장 김은정, 안경 벗..
박지성 모친상..대한축구협회 "연..
"노래 부르는 척해달라는 요청에..
문성근 '조작' 출연 전 8년 공백..
리카르도 라틀리프 특별귀화 추진..
헤드기어 쓴 선수들…에데르손, ..
'무패 복서' 메이웨더, LAS서 ..
예술 표현. 때와 장소 가리지 않..
최장 10일간의 연휴, 축제장으로..
충남예술고등학교, 충남학생교육..
제1회 세종호수예술축제, SLAF..
천안역전시장 야시장, 오는 10월..
Luxury Royal Party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천안흥..
천안시, 천안역 일원에서 개최한..
2017 문화가 있는 날, 25~27일 ‘..
유성구, 2017년 청소년어울림마당..
SK매직, 슈퍼정수기 3년 연속 판..
건양대병원 고병이 교수, 신진연..
"심혈관계 합병증"이 무서운 고혈..
사우나로 중간강도 운동 효과
구강세정제가 당뇨병 위험 높인다..
'돌발성 난청환자' "스트레스로 ..
로타바이러스·RSV 등 산후조리..
"파킨슨 병, 관리만 잘해도 일상..
다이어트는 굶는 게 최고?…다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수능, 수험..
지긋지긋한 가을 '알레르기'‥어..
HOME > 기사쓰기
천안시, 천안역 일원에서 개최한 ‘천안 숨바꼭질 축제’ 7000여명의 시민들 참여
시민들과 상인, 청년, 천안시가 협력해 축제를 이끌어 거버넌스의 표본이라는 평가
입력: 2017-08-16 10:59수정: 2017-08-16 10:59
편집국 본부장|read5741@hanmail.net

 

천안시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천안역 일원에서 개최한 ‘천안 숨바꼭질 축제’가 7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축제는 필더필컴퍼니, 천안시도시재생지원센터, 숨바꼭질축제운영위원회 주관으로 지난 13일과 14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마련됐다.

이번 축제에는 미션을 해결하며 원도심을 구석구석 알아가는 ‘숨바꼭질’에 3000여명, 더위를 날리는 시원한 ‘물총싸움’에 1000여명, 풀장영화제에만 1000여명이 직접 참가했다.

관람객과 현장을 찾은 시민들까지 약 7000여명이 천안역 동부광장부터 옛 동남구청사까지 꽉 채우며 축제를 즐겼다.

천안시는 이번 축제가 천안 청년들, 상인회, 시민들이 직접 원도심과 청년 점포 활성화를 위해 기획하고 참여한 축제로 진정한 거버넌스의 표본을 보여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메인 프로그램이었던 ‘숨바꼭질’ 게임에서는 참가자들이 원도심 상점에 숨겨진 보물을 찾고 청년 점포와 인증샷을 찍는 등 원도심 일원에 시민들이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구성됐다.

‘물총싸움’에는 아이들과 함께 가족 단위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놀이의 장이 됐으며 ‘풀장 영화제’는 수도권에서만 볼 수 있었던 콘텐츠가 지역에서 처음으로 열려 젊은이들의 참여도가 높았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이자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유명 연예인 보다는 마술, 어쿠스틱, 힙합 등 지역 아티스트 9개 팀에게 공연 기회를 부여해 버스킹을 할 수 있도록 도왔다.

 

 

침체됐던 원도심 일원 상인들도 경제적으로 오랜만에 심리적 만족감을 느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날 지하상가를 포함한 주변 식당가는 준비한 식재료를 모두 소진할 만큼 경제적인 이익을 얻었다.

축제는 14일 일정이 우천으로 취소됐지만 축제준비위원회, 지역 청년층, 상인회, 천안시가 함께 원도심 활성화를 목표로 신뢰를 구축하고 가치를 실현한 과정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노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시민들의 궁금증과 건의사항을 속시원히 듣는 ‘속시원 때밀이 토크쇼’를 열고 함께 원도심 활성화에 머리를 맞댔다.

또 안전사고 없이 행사 종료 후에는 도로 청소상태가 깨끗이 마무리돼 높은 시민의식을 보였으며, 3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의 땀방울과 수고로 안전하게 축제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구본영 시장은 “시민들도 동심으로 돌아가 즐기고 상인들도 덩달아 웃을 수 있는 일석이조의 축제였다”며 “비가 와서 아쉽게 이튿날 행사는 취소됐지만, 상인들과 천안 청년들이 지역을 살리고자 하는 뜨거운 열정을 보아 앞으로도 원도심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상인회, 천안 청년들과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원중 기자 [디트뉴스2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본부장 (read5741@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