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라이프타임즈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 thumnail
가장많이 본 뉴스 (2019.11.12 ~ 2019.12.12)
유성구 1388또래지원단, 유성경찰..
건양대병원 고병이 교수, 신진연..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기본설계..
"심혈관계 합병증"이 무서운 고혈..
2018유성온천축제 오늘 화려한 개..
성광진 대전교육감 예비후보, 평..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
밴사 지난해 당기순이익 전년比 ..
경찰, ‘물벼락 갑질’ 조현민 구..
이하늬, 올림픽 폐막식 '춘앵무'..
남자 팀추월, 값진 은메달 "관중..
여자 컬링 주장 김은정, 안경 벗..
박지성 모친상..대한축구협회 "연..
"노래 부르는 척해달라는 요청에..
문성근 '조작' 출연 전 8년 공백..
리카르도 라틀리프 특별귀화 추진..
헤드기어 쓴 선수들…에데르손, ..
'무패 복서' 메이웨더, LAS서 ..
예술 표현. 때와 장소 가리지 않..
최장 10일간의 연휴, 축제장으로..
충남예술고등학교, 충남학생교육..
제1회 세종호수예술축제, SLAF..
천안역전시장 야시장, 오는 10월..
Luxury Royal Party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천안흥..
천안시, 천안역 일원에서 개최한..
2017 문화가 있는 날, 25~27일 ‘..
유성구, 2017년 청소년어울림마당..
SK매직, 슈퍼정수기 3년 연속 판..
건양대병원 고병이 교수, 신진연..
"심혈관계 합병증"이 무서운 고혈..
사우나로 중간강도 운동 효과
구강세정제가 당뇨병 위험 높인다..
'돌발성 난청환자' "스트레스로 ..
로타바이러스·RSV 등 산후조리..
"파킨슨 병, 관리만 잘해도 일상..
다이어트는 굶는 게 최고?…다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수능, 수험..
지긋지긋한 가을 '알레르기'‥어..
HOME > 기사쓰기
"심혈관계 합병증"이 무서운 고혈압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5월 17일은 '세계 고혈압의 날'이다. 고혈압을 적극적으로 예방하고 관리하자는 취지에서 국제고혈압학회가 제정한 날이다.

 

우리나라의 고혈압 환자 현황은 어떠할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3~2017년 연도별, 특정질병 관련 진료인원 현황 중 '고혈압(I10~I15)' 질환 자료를 살펴보면, 고혈압 환자가 2013년 551만 3460명에서 2017년 602만 6151명으로 최근 4년 간 약 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환자 수는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이를 보이고 있다.[i] 연령별로는 50~60대 중장년층에서 가장 환자수가 많으나 최근에는 그보다 젊은 연령대에서도 고혈압 환자 수치가 증가하고 있다.


그렇다면 고혈압에 대한 관리는 제대로 이뤄지고 있을까? 대한고혈압학회의 1998년~2016년 고혈압 관리지표 자료에 따르면, 고혈압 관리수준을 나타내는 인지율, 치료율, 관리율 등은 1998년~2007년까지 빠르게 향상됐으나 최근 10년간 정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iii] 지속적인 치료를 받는 환자도 전체 고혈압 환자의 약 52%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성지동 교수는 "최근 젊은 층부터 고혈압을 관리하려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된 것은 고무적인 현상이나 지속적인 치료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은 숙제"라며, "특히 고혈압은 협심증, 심근경색 등 심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심혈관질환의 대표적 위험인자인 만큼 심혈관질환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별히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고혈압의 합병증으로 발생할 수 있는 심혈관질환은 전 세계 1위, 한국인의 2위 사망원인으로,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에 이상이 생긴 질환을 포함한다. 고혈압·당뇨병과 같은 선행질환과 더불어 식습관, 흡연, 음주, 생활방식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생활습관 개선이 병행되어야 한다.

 

보건복지부의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9가지 생활 수칙'에 따르면 담배는 반드시 끊고 술은 하루 한두 잔 이하로 줄여야 한다.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되 채소와 생선은 충분히 섭취한다. 또한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며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생활을 해야 한다. 더 나아가 정기적으로 혈압∙혈당∙콜레스테롤을 측정하고,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을 앓고 있다면 꾸준히 치료해야 한다.

 

건강한 생활습관과 함께 의약품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저용량 아스피린은 혈전 생성을 억제해 피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고 심혈관계 위험성을 감소시키는 효능이 입증돼 심혈관질환 예방 목적으로 이용된다. 심혈관질환의 위험군이라면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저용량 아스피린의 복용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심혈관질환의 위험군은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병, 비만, 허혈성 심장질환의 가족력 등을 보유한 사람을 말한다.

 

아울러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 요인에 대해 숙지하고 심혈관 건강을 미리 챙겨보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심혈관질환 위험도 체크리스트

ü  남성의 경우 56세, 여성의 경우 66세 이상이다.

ü  비교적 이른 나이(남성 55세 이하, 여성 65세 이하)에 심혈관질환(협심증, 심근경색)이 발생한 가족이 있다.

ü  현재 흡연을 하고 있다.

ü  하루 30분 이상 운동(걷기 포함)을 하지 않는다.

ü  현재 몸에 지방이 과다하게 축적된 비만(체질량지수(BMI) 30이상) 상태이다.

ü  총콜레스테롤(240mg/㎗ 이상) 또는 저밀도지단백(LDL) 콜레스테롤(160mg/㎗ 이상)수치가 높거나,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40mg/㎗ 이하) 수치가 낮다.

ü  고혈압 또는 당뇨병을 앓고 있다.

 

이미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고 있다면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복용지시에 따르지 않고 임의로 복용을 중단할 경우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성지동 교수는 "심혈관질환과 같은 만성질환의 예방을 위해서는 약의 장기 복용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버리고 식생활 관리와 함께 의사의 처방 혹은 약사의 복약지도에 따라 제때, 정확하게 약을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복약순응도를 높이기 위해 스마트폰의 알람∙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거나, 주변 가족에게 복용 사실을 알려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본부장 (read5741@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